:: 한국벤처농업대학 ::
 
 
공지사항
여론광장
녹색우체부의 a-story
데이지
멋쟁이 농사꾼
 
 
제목 가장 아름다운 양봉장 만들기
글쓴이 김동신 날짜 2009.07.22 조회수 2348

우리집 마당의 모습입니다.

지금은 약간의 변화가 있지만 예전에 올린 사진들 옮겨왔습니다

 

    칡넝쿨과 연못

 

 

 

     건강은 돈으로 사는 것이 아니라는것을
    부자들이 오래사는 것만은 아니라는 것으로 우리는 압니다
    흔한 것이 좋은 것이라는 진리를 아는자
    복이 있나니....
                        
    우리의 산에 주체하지 못할만큼 많은 칡이 또한 좋은것입니다
    칡넝쿨은 하루에 50cm 이상 자라는 것을 제 눈으로 확인했는데
    그 우수한 생식생장 능력을 유용하게 쓰는 여러 가지 방법이 있지요

    등나무를 좋아하는 각시와 칡넝쿨을 좋아하는 제가 다투고 다투다 결말을 보았습니다
    3동의 양봉사중 1동은 칡넝쿨로.....
    1동은  등나무로.......
    1동은 다래나무로.......

    그중에 가장 빠른 것은 역시 칡넝쿨이군요
    옮겨심은지 3년만에 흡족한 만큼 좋은 그늘이 되었습니다

 

     전면에서 본 모습입니다
    뒤에 있는 감나무까지 타고 올라가 1년에 서너번 제거해줘야 하는 불편이 있군요
     

 

 

      여러 가지 재료로 지붕을  만들어 보았는데
    역시 가장 좋은 그늘은 살아있는 식물을 올리는 것이었습니다. 무기물과 달리 식물은 열을 흡수해버리니까요
    한여름 바깥의 땡볕이 무섭습니다

 

 

 

       우측에 거칠고 약간 꼬불꼬불한 것이 칡의 원줄기입니다
     

 

 

        칡을 심어보고서 놀란것중의 하나는 무수히 많은 꽃이 핀다는것입니다
    꿀샘이 깊어 꿀벌들은 별로 오지 않지만 어리호박벌은 꽤 많이 오는데
    자그마한 호박벌이 머리를 꽃에 들이박고 꽁지를 휘까닥 젖히며 꿀을 빠는 것을 보면 보면 절로 웃음이 나온답니다

    진한 칡꽃향기를  여름내내 느낄 수 있는것도 등나무보다 좋은점입니다
    설탕에 재어 효소를 만들어 먹으면  좋다고 하는데 올여름엔 꼭 만들어보렵니다
     

 

 

       3년전 만든 연못입니다
     금붕어,미꾸라지,다슬기,우렁이, 붕어와 송사리,새우......등
    전혀 먹이를 주지 않아도  스스로 자라고 번식하여 완전한 자연계를 유지하지요

    강아지들의 갈증해소는 물론 꿀벌들의 물그릇이기도 합니다
    자세히 보면 수초위에 올라앉아 물을 먹는 꿀벌들도 보입니다

     

 

 

       카시미론 솜을 이용하여 만든 정수장치
     가끔 솜을 빨아주어야 깨끗한 연못이 유지됩니다

     

 

 

         날씨가 더울수록 물을 나르는 꿀벌들이 늘어납니다
        한 배 가득 물을 채운 후 집으로 돌아가 한여름의 더위를 식히는 꿀벌은  우리가 알고 있는것보다 훨씬 더 영리하답니다

첨부파일
링크 www.beehome.co.kr

남기고 싶은 말
답변하기 수정 삭제




rbanner2